부랴 부랴 엉망으로 해서 그냥 마무리 짓게 되었네요.. ㅋ

부끄럽기도 하고 반성이 많이 되었습니다.

내년에 더 성의를 다해야겠습니다.